네이버 노조, 사측에 사외이사·감사 추천권 요구

(서울=연합뉴스) 홍지인 기자 = 네이버 노조가 ‘노조의 경영 참여’를 일정 부분 보장할 것을 사측에 요구하고 나섰다.

20일 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노조 네이버지회(네이버 노조)에 따르면 노조는 지난 15일 이런 내용의 단체협약 요구안을 제출했다.

이 단협안에는 투명한 경영을 위해 사외이사 및 감사 각 1명에 대한 노조의 추천권을 인정하는 내용이 담겼다.

이사회 개최는 노조에 사전 통보하고, 경영시 주요한 결정도 노조에 설명하도록 했다.

단협안에는 또 사측이 직원 평가 및 인센티브 지급과 관련해 객관적 기준과 근거를 공개하도록 하고, 징계위원회는 노사가 동수로 참여하도록 하는 내용도 담겼다.

이밖에 재충전 휴가(리프레시) 제도를 2년마다 20일로 늘리고, 통신비·주택자금·학자금·출산휴가 등 복지제도를 확충하는 내용도 담겼다.

지난달 2일 출범해 경영진과 상견례를 마친 네이버 노조는 이번에 제출한 단협안을 놓고 사측과 교섭을 벌일 예정이다.

카테고리: 미디어자료

Bitnami