전체메뉴

네이버 지회 #공동성명

미디어 자료

제목 민주노총 네이버지회장 "IT업계 포괄임금제 폐지해야" - 매일경제 2022.07.13.


사진설명국회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오세윤 민주노총 네이버지회장 (오른쪽에서 두 번째)




정보기술(IT) 업계에 만연한 포괄임금제를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.


13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'윤석열 정부의 노동시간 유연화 정책 대응 토론회: 판교에 오징어잡이 배가 다시 뜬다!'에서 오세윤 민주노총 화섬노조 IT위원회 위원장은 포괄임금제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.


네이버지회장을 겸직하는 오 위원장은 "포괄임금제의 문제는 추가 근로에 따른 수당을 지급하지 않는다는 것 외에도, 애초에 근로 시간이 얼마인지를 측정하지 못하게 만든다는 것"이라고 했다.


오 위원장은 또한 "IT 업계의 특성상 새로운 상품을 출시할 때 성공 여부를 판가름하기 매우 어렵다"며 "이를 만회하기 위해 노동자에게 과도한 부담을 지우는 문화가 업계에 만연해 있다"고 지적했다.






끝으로 오 위원장은 "과거 넥슨·스마일게이트 등 다른 회사들도 노동조합 설립을 통해 포괄임금제 폐지를 끌어냈다"며 "업계 사람들의 노동 운동에 대한 관심을 촉구한다"고 말했다.


이날 열린 토론회는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주최했으며, 김유선 전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이사장이 사회를 맡았다.


[김대은 기자]
[기사원문 : https://www.mk.co.kr/news/it/view/2022/07/616175/]

관련기사